한국야동사이트 총집합 - 망고

日 후쿠시마 인근 바닷물 128만톤 韓 바다에 방류


日 후쿠시마 인근 바닷물 128만톤 韓 바다에 방류



후쿠시마 바닷물 우리 해역 방류… 김종회 자료 '충격'

日 후쿠시마 인근 바닷물 128만톤 韓 바다에 방류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회 대안정치 의원. /사진=뉴스1

우리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로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는 가운데 후쿠시마현 인근 방사능에 오염된 바닷물이 우리나라 해역에 방류됐을 위험성이 제기됐다.

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소속 김종회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 의원은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 후쿠시마현 인근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기, 치바현을 왕래하는 선박이 선박평형수(배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배에 바닷물을 채우는 것)를 맞추기 위해 지난 2017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128만톤의 바닷물을 우리 항만에 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일본과 국내를 오간 선박은 후쿠시마 3척, 아모모리 6척, 미야기 3척, 이바라기 19척, 치자 90척 등 총 121척이다.

일본 해역에서 주입한 바닷물은 후쿠시마 7567톤, 아오모리 9277톤, 미야기 2733톤, 이바라기 25만7676톤, 치바 108만74톤 등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국내 영해로 배출된 일본 바닷물은 후쿠시마에서 주입한 6703톤, 아오모리 9494톤, 미야기 2733톤, 이바라기 25만7371톤, 치바 99만9518톤 등 총 128만3472톤이다.

해양수산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2년 뒤인 지난 2013년 일본 북동부 항만을 다녀온 선박 5척을 대상으로 평형수 방사능 오염여부를 측정했다. 그 중 선박 4척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후쿠시마현 등 8개현에서 수산물 수입을 차단하고 있지만 정작 선박을 통해 원전사고 인근 지역의 바닷물은 국내 영해로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수부는 지난 2013년 선박평형수 방사능오염 조사 이후 현재까지 단 한차례도 위험성 검증을 하지 않는 등 직무를 유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항구에서 평형수를 실어 올 때 한국에 들어오기 전 공해상에 평형수를 버리도록 하는 의무를 부과하는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홈으로           ▶다음






공지사항
  1. [야동사이트총집합] 망고가 오픈하였습니다.
  2. 망고는 열대과일이지만, man go "남자가 가는곳"의 뜻이기도합니다.
  3. 망고사이트 컨텐츠를 무단도용해 운영되는 짝퉁사이트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4. 여기 저기 돌아다니지 말고 망고사이트에서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5. 리뷰와 순위변경은 1주일단위로 이뤄집니다.
  6. 야동사거리 사이트가 런칭되었습니다.
  7. 광고문의    -    리뷰신청(사이트등록)




Copyleft ⓒ 야동사이트총집합 망고